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체목차 ☞ 나흘간의 기억,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기

이전 글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에 들어가면서

 

 

먼저 우리는 순천청산가리 막걸리 사건쟁점들을 살펴볼 것이다. 이미 언론에 보도된 내용도 있을 것이다. 우선 이 사건 중심에 서 있는 가족관계도를 살펴보자.

 

 

이 사건이 벌어진 것은 바로 부모와 막내딸, 이렇게 세 식구가 살고 있던 집이다. 순천에서 버스로 3-40분이면 걸리는  황전면 한 마을에 위치해있다. 사건 현장인 집 구조를 살펴보자.

 

이제 우리는 사건이 일어난 현장으로 가볼 것이다. 경찰조사에서 남편 백경환 씨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말했다

200976일 백경환 씨는 새벽 5시경 일어났다. 세수를 하고 풀을 벨 때 쓸 낫을 갈았다. 당시 남편은 산림하청을 받아 풀 베는 작업을 했으며, 부인 최 씨는 순천시청에서 하는 희망근로를 다녔다.

남편 백 씨는 집을 나서기 전에 대문 옆에 있는 화장실을 들렀다. 주차한 봉고트럭 뒤에 검은 비닐봉지가 보였다. 봉지 안에는 막걸리 병이 보였다.

 

백 씨는 비닐봉지를 뜰방(토방)에 놓고 부엌에 있는 아내를 불렀다.

막걸리 병이 차 뒤에 있대. 누가 갖고 가라고 한 건가 그곳에 있대.”

.”

남편은 바로 트럭을 몰고 일터로 향했다.

부인 최 씨도 자전거를 타고 일터로 향했다. 한 아주머니가 현장에 먼저 나와 있었다. 그는 최 씨가 자전거에서 비닐봉지를 꺼내는 것을 보고 무엇인지 물었다.

아침에 누가 갖다놨네요.”

자네가 애쓴다고 누가 갖다놨나 보네.”

풀베기가 시작됐다. 오전 일을 하는 중 최 씨는 일하는 사람들에게 한 잔을 재촉했다고 한다. 오전 9시경 휴식이 시작되자 최 씨는 막걸리 한 병을 가져왔다. 두 병 가운데 염색한 놈이었다. 최 씨는 둘러앉은 3명에게 막걸리를 먼저 따랐다. 막걸리 색이 갈색인 것에 대해 사람들은 고급술’, ‘칡술이라며 추켜세웠다. 최 씨가 먼저 마셨다.

 

            

 

119가 출동했다. 네 명이 가까운 구례병원으로 실려 갔다. 최 씨를 포함해 두 명이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순천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약 45일이 지난 시점 범인을 찾아낸 것은 바로 검찰이었다. 검찰이 죽은 최 씨 남편과 막내딸에게 자백을 받아낸 것이다. 살인의 동기는 놀랍게도 부녀간 성관계가 원인이었다.

 

 

죽은 최 씨가 이를 알고 부녀를 나무랐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검찰이 밝혀낸 부녀의 범행과정을 살펴보자.

 

다음글 검찰이 말하는 나흘간의 기억

   

신고
Posted by 부러진 화살 서형인터뷰

이하 서울 송파경찰서와 근거리에 살고 있는  최영화씨(60년생)와의 인터뷰. 경찰관이 맘만 먹으면 할 수 있는 일들은 과연 몇 가지일까? 그녀로부터 들어봤다. 

  내가 우리 동생 사건으로 해서 경찰을 고소했어요. 그런데 아예 조사를 안 해. 우리는 담당 경찰관이 정말 할 수 있는 범죄는 다 저질렀어. 
    


 사건이 일어났을 때, 담당 경찰관이 나보고 뭐라고 했냐면 “당신이 내 입장이라면 나처럼 처리할 수밖에 없다”라고 했는데, 그게 무슨 의미인지 이제야 알겠어. 
         

- 사건개요부터?

△ 2005년에 3월 1일  새벽 2시15분에 일어난 사건이에요. 내 남동생 최의열(66년생)이가 트럭으로 신문운송을 했어요. 송파구 풍납동 영파여고 앞 4거리에서 남동생 화물트럭하고 매그너스가 충돌했어요.  매그너스에  탔던  동승자  네 중 한명이 죽었고. 
   

- 왜 사고가 난 겁니까?
△ 거기가 ‘좌-후-직’이거든요. 
          

우리 남동생은 시속 2-30km로 좌회전하는 찰라에 전방에 직진차(매그너스)가 (약) 시속 100km로 들이박았대요.
   

충돌 하면서 동생 트럭 바퀴가 터지면서 휠이 바닥을 12미터를 긁고  트럭이 뒤로 밀려간 거야. 12미터를.
 
     

- 동생은 다쳤나요?
△ 그때 우리 동생은 부러진 데는 없었는데 숨을 못 쉬었다고 하더라고.  매그너스 차량에는 다섯 명이 탔는데, 한명은 죽었고 , 매그너스를 운전한 사람은  에어백이 터져서 갈비뼈가  부려져서 말을 잘 못했나봐. 그래서 현장에서는 못했고  병원에는  송파 경찰서 사건 담당자가 왔는데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했대. 그래서 가족에게 ‘채혈 동의서’를 받아서 채혈을 했어. 
       

그런데 송파경찰서 담당자가 사건을 맡으면서부터 사건이 조작이 된 거야.  아침 10시에 송파 경찰서 가보니깐 거기서  가해자 취급을 하는  거야.  내 동생이 신호위반 한 것 같다고 계속 말하는 거야.


- 왜 조작됐다고 주장 하십니까?

△  증거가  있어요.  이게 교통사고에서 사람이 죽었을 적에 24시간 안에 서울지방경찰청에 보고하도록 돼 있어요. 이게 그 보고서인데, 이게 수사기록에는 편철하지 않고 팩스만 보내고 이 기록을 경찰서에서는 폐기해버린 거야. 그래서 서울지방경찰청 가서 받은 거야.  
 

담당경찰관이 한○○이가 지방경찰청에 보고한 자료인데, 여기 팩스 넣은 시간 보세요. 사고 당일(3월 1일) 아침 8시 49분 보고를 했는데, 내 동생을 가해자(#1)로 보고했어요. 

그런데 새벽 2시에 ‘풍납지구대’가  현장에 출동해서 조사한 걸 보면 내 동생이 피해자(나차량)로 돼 있는데, 불과 6시간 반 만에 가해자로 바꾼 거야. 현장에 와서 목격자 진술 듣고 우리동생을 피해자(나차량)로 작성한 거야.
 
 

나중에 재판 증인으로 나와서 왜 이렇게 작성했냐고 물어보니깐 
 

위와 같이 말해. 이게 말이 돼?  사고현장에서 목격자 진술을 들어서 작성한 거지.  그런데  이 목격자를  경찰이 사고 당일 날 매수를 했어요. 이게 그 아저씨가 경찰 진술 한 거야. 진술이 어떻게 됐냐면, 이 신호체제가 ‘좌후직’이예요. 좌회전 한 다음에 ‘황색 3초’ 그 다음이 직진이에요. 진술한 걸 보니깐 “직진에 사고가 났다”는 거예요.
 
 

경찰이 “좌회전 다음 황색 신호 봤냐?”고 하니깐 황색이 없다는 거예요.  말이 안 되는 거예요!!

- 수사기록을 언제 보신 거죠?

△ 이거 나중에 재판 가서 알았어요. 기소된 다음에  재판이 넘어가면 형제라면, 그냥 호적등본만 갖다 주면 법원에 자료들이 넘어오니깐 볼 수 있거든요. 그런데 항소심 때, 그 목격자가 나와서 다시 증언한 게 있어요. 자기가 지구대가 나왔을 때는 사실대로 말했는데, 
   

집에 가서 자는데 새벽에 경찰관이 전화가 왔다. 전화 와서는 황색 신호 못 본 걸로 입 맞췄다고 나와요.  이렇게 말했는데도 기각됐어.

  


- 그럼 동생이 가해자가 된 건가요?
△ 2005년 3월 1일 사고 났는데  2005년 4월 20일 날 구속됐어요.  ‘교통사고특례법’ 위반으로. 사람이 죽었잖아요.  인사사고니깐 형사는 무조건 구속이야!!  
        

- 두 번째로 넘어 가서, 경찰관이 또 어떤 일을 했죠?
△  난 이런 사건 처음 봐. 경찰관이 자기가 할 수 있는 짓은 다 했어. 경찰관이 증거를 인멸해버렸어
         

- 어떤 증거들을 없애버렸죠?
△ 여기 ‘증거품 없다’고 나와 있어요.  
        

경찰서에 갔더니 우리보고 사진 갖고 오래요. 사고 나면 수사가 종결 될 때까지는 사고차량은 보관이 원칙이에요.  공업사 가서 “경찰관이 사진 가져오라고 그런다”고 그러니깐 사진 4장을 찍어서 날 준거야.  그런데 경찰관이 ‘증거품 없음’이라고 해서 없애버린 거야.
 (이하 담당경찰관 증언발언)
  

기가 막힌 건!!  공업사에서 내 동생 차를 팔아먹었어요. 3월 1일 날 사고 났는데 4일 날 40만원 받고 팔아먹었어요. 
  

왜 팔아먹었냐면  경찰관이 전화해서 폐차장에 가서 폐차했다는 거야. 
 

그런데 3월 15일 날 ‘도로교통안전공단’에서 감정을 하려 가는데 차가 없잖아!! 팔아먹었으니깐 감정을 못 받았어요!! 상대 차만 감정했고 우리 차는 없어서 감정을 못 받았어요. 그런데 ‘도로교통안전공단’ 감정사가 법정에 나와서 증언하기를 내 동생 차를 감정을 했다는 거야. 
      

왜 이랬냐고 하니깐 감정사가  “경찰관이 ”내 동생 사건 기록을 주면서 이건 트럭이 신호위반 한 것이다”라고 줬는데 자기는 쌍방과실로 만들어줬으니 고맙다고 해야 하는데 왜 나에게 따지러 왔냐”고 하는 거야. 결국 감정이 잘못됐다는 걸 받아왔어요. (계속)
    

<서형인터뷰>의 <법 재해석 시리즈>

[임정자편]①최신 판례 공부도 안 하는 판사들
[임정자편]②재판에서 위증 잡아내는 비결
[임정자편]③유죄입증은 검사책임&무죄입증은 피고인책임
[임정자편]④검찰의 <재기수사명령서>받는 비법
[임정자편]⑤<증인 구인용 구속영장>폐해 사례
[임정자편]⑥검찰의 <기소중지>남용 사례
[임정자편]⑦역시 임복규 판사는 남달라(1) 
[임정자편]⑧녹음 녹취 신청을 거절할 경우 대처방법
[임정자편]⑨수사기록에서 박흥식 검사를 만나다. 
[임정자편]⑩비리판사로부터 승소판결 받는 비법
[임정자편]⑪재판을 지연시키는 정당한 방법들
[임정자편]⑫피고인이 법정장악 하는 방법
[임정자편]⑬끝까지 고소해야 하는 이유 
[임정자편]⑭기습적인 증인 등장에 대처하는 방법 
[임정자편]⑮문서정리, 사법개혁의 출발점
[임정자편](16)법法이론보다 법法실무가 중요하다. 
[임정자편](17)판사님 속내(heart) 들여다보는 방법
[임정자편](18)법정에서 “예”라고 말할 때는?

[임정자편](19)사건해결 위한 정보수집비법 전수받기
[임정자편](20) 불기소 ‘이유’가 중요한 ‘이유’
[임정자편](21)법에 걸려들기 쉬운 한국인들
[임정자편](22)내 항고장은 나의 것.
[임정자편](23)수사관에게 ‘X새끼’하면서 욕하면 안 되는 이유
[임정자편](24) 내 고소장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 
[임정자편](25)박시환 대법관을 증인으로 불러내는 유일한 방법
[임정자편](26)매수된 판사 내 편 만드는 방법
[임정자편](27)비리 재판부 갈아치우는 유일한 방법
[임정자편](28)피고인이 법정장악 하는 방법(2)
[임정자편)(29)사건 해결을 위한 사무 기본 자세
[임정자편](30)역시 임복규 판사는 남달라(2)
[임정자편](31)비리 재판부를 향한 최고의 응징법
[임정자편](32)재판장이 변론종결을 못하게 만드는 방법
[임정자편](33) 판사님 지켜주는 자유심증주의를 무력화시키는 방법

[김기자편] ①차라리 고소당하는 게 좋은 이유 

[정문조편]①검사가 사건 조작하는 방법들(상)
[정문조편]①검사가 사건 조작하는 방법들(하)
[정문조편]②나쁜 검사 골탕 먹이는 비결
[정문조편]③국회에서 똥 뿌린 게 구속감인가?
[정문조편]④2008년 최악의 재판진행 그랑프리 후보작
[정문조편]⑤신청서를 사건에 접목시키는 방법
[정문조편]⑥검찰 제출 증거자료, 제대로 있나 확인하는 방법

[이기숙편]①대한민국에서 진실을 밝힌다는 것.
[이기숙편]②비리검찰 대처하는 방법 
[이기숙편]③진정서에 ‘검사장 인사말’ 적극 활용하기 
[이기숙편]④현재 감사원으로 간 김병현 검사를 추억하다. 

[남선우편]
①교통사고 사건조작에 대처하는 법

[최영화편]
①경찰이 할 수 있는 범죄 유형들(상)
[최영화편]①경찰이 할 수 있는 범죄 유형들(하)
[최영화편]②매수된 목격자 내 편 만드는 비법

신고
Posted by 부러진 화살 서형인터뷰
사건쟁점① 남편 말하는 사건 발생 당일 상황

전체목차 ☞ 나흘간의 기억,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기 이전 글 ☞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에 들어가면서 먼저 우리는 순천청산가리 막걸리 사건쟁점들을 살펴볼 것이다. 이미 언론에 보도된 내용도 있을 것이다. 우선 이 사건 ..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에 들어가며

전체목차 ☞ 나흘간의 기억, 순천청산가리막걸리사건 추적기 필자 소개는 이렇다. 2009년 <부러진 화살> 2011년 <법과 싸우는 사람들>을 집필했다. 이 블로그에는 2009년 7월 발생한 순천청산가리막걸리 사건 쟁점 정리 및..

민주당 비례대표에 신학림 씨를 추천한다!

이하 내용은 사실관계가 정확하지 않음. 부정확한 정보 토대 위에서 작성한 글. 지우는 것보다는 남겨서 교훈으로 삼는 게 나을 듯 교훈은 직접 팩트 확인 외에는 주변 사람 아무도 믿지 말 것 최민희 씨께는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

팟캐스트 강의(라디오키즈. 김정균)

목차 1. 팟캐스팅이란? 2. 아이팟/폰에서만 이용하는가? 3. 팟캐스팅은 소리뿐인가? 4. 팟캐스트=UCC/UGC인가? 5. 팟캐스트 장점? 6. 팟캐스트 역사. 7. 팟캐스트 사용법, 구독? 8. 팟캐스트 사용법, 발행? ..

취재와 소송
취재와 소송 2012.02.21

<법과 싸우는 사람들> 저서와 관련하여 들어온 송사 중에. 형사 고소건(협박, 명예훼손, 무고)은 2010년 종료됐고 이것까지 끝나면 송사는 마무리. 2012년 4월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2011가단263570 (손해배상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해서 (2012.2.18일 방영예정)

이하는 2월 방영 예정인 SBS <그것이 알고 싶다>와 관련되어 내가 담당 PD/작가 그리고 왜곡 편집을 우려해 다른 소속 언론사 기자 세 분에게 함께 보낸 2월 9일자 이멜 내용 이다. 원래는 단독 인터뷰를 분명히 거절했으나..